수중사진 이야기2017.03.21 16:30

Dive with Humphead parrotfish in Sipadan, Malaysia

험프헤드 페롯 피시와 함께한 다이빙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00sec | F/18.0 | 16.0mm | ISO-400



시파단의 명물 중의 하나는 육중한 크기로 무리지어 이동하는 험프헤드 페롯피시humphead parrotfish)이다. 일반적으로 범프헤드 페롯피시( bumphead parrotfish또는 버펄로 피시(buffalo parrotfish)로 불리는 녀석들이다. 예전에 시파단에서 리조트들이 상주할 때는 이 녀석들을 보기 위해 새벽에 드롭-옵 포인트에 입수하였다. 녀석들은 저녁에 이곳으로 돌아와 자고 새벽에 다시 먹이 활동을 위해 단체로 이동하기에 그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다이버들이 새벽에 다이빙을 진행 하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녀석들이 드롭-옵 포인트에서 바라쿠다 포인트로 가는 인근 낮은 수심에서 낮에 자주 발견된다. 덩치가 큰 녀석들이 낮은 수심대에서 몰려다니기에 배 위에서 보면 바로 찾을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00sec | F/18.0 | 16.0mm | ISO-400



거북이 동굴과 바라쿠다 포인트를 동시에 보기위해 거북 동굴 입구에서 입수를 하여 동굴애서 촬영을 하고 오른쪽 어께를 직벽으로 향하고 바라쿠다 포인트로 이동하였다. 잭피시 무리가 늘 있던 자리가 텅 비어 있어 실망하고 깊은 수심으로 이동하려는데 앞쪽에서 녀석들의 무리가 이동하는 모습이 보였다. 수심이 낮은 곳에서 녀석들은 배회하고 있었다. 녀석들은 청소놀래기들로부터 클리닝을 받고 있는 듯하였다. 가까이 다가서기 두려울 정도로 덩치가 큰 녀석들이 작은 눈알을 돌리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수심이 너무 낮아 몸을 돌려 뒤쪽을 보니 그곳에도 험프헤드 무리가 꽉 차있다.  근자에 이렇게 많은 무리가 이동하는 모습은 처음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60sec | F/1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60sec | F/1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25sec | F/18.0 | 16.0mm | ISO-400



녀석들에게 다가가자 이들은 배설물을 투하 하였다. 언젠가 독도에서 괭이 갈매기를 촬영할 때에도 갈매기들이 집단적으로 배설물을 투하하는 장면을 마주 했던 경험이 있다. 이들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위협 인듯하다. 덩치가 커서인지 양도 엄청 많다, 문제는 한두 마리가 그러는 것이 아니라 무리 대다수가 돌아가며 배설물을 투하였다, 마치 버펄로 무리들이 이동하며 먼지를 일으키는 장면이 떠올랐다. 이들이 버펄로 피시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25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00sec | F/20.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필자 혼자 촬영하고 있을때는 얌전했던 녀석들이 주변에 다이버들이 몰려들자 너도 나도 배설물을 투하였다. 낮은 수심이라서 비교적 좋았던 시야는 순식간에 녀석들의 배설물로 인해 흐려졌다. 많은 다이버들이 몰려들었음에도 이들은 주변을 맴돌을 뿐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았다. 그 와중에도 일부 녀석들은 청소놀래기에게 클리닝을 받고 있었다. 녀석들이 대낮에 이곳에 모이는 이유인 듯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6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60sec | F/16.0 | 16.0mm | ISO-400


다음날은 행인가든에서 녀석들이 이동하는 모습을 다시 보았다, 절벽을 타고 무리지어 이동하는 모습이 장관이었다, 하지만 전날 질리도록 녀석들과 오랜 시간 한께 해서인지 별 감흥이 없었다. 생긴 모습과는 달리 무척 온순한 녀석들은 산호를 갈아 먹고 산다. 어쩌면 이들 무리가 매일 갈아 먹는 산호로 인해 수중 환경에도 많은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작은 시파단 섬에서 큰 무리로 이동하며 이들이 먹어 치우는 산호의 양은 그야말로 엄청날 것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00sec | F/1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25sec | F/1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4.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7.03.19 11:39

           Barracuda in Sipadan, Malaysia

                    시파단의 바라쿠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8.0 | 16.0mm | ISO-400



시파단을 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로 알려지게 했던 요인 중의  단연 으뜸은 역시 엄청난 무리의 바라쿠다이다. 처음 시파단을 방문하였을 때  거대한 크기의 바라쿠다들이 무리 지어 회오리 치는 장관을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해가 갈 수록 바라쿠다 개체들의 크기와 무리의 규모도 작아졌지만 시파단의 명성을 유지하기에는 아직 충분하다. 다만 짧은 시파단 방문 일정에서 바라쿠다 무리를 만날 확률은 누구도 장담하지 못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Manual | Pattern | 1/100sec | F/16.0 | 25.0mm | ISO-200

                                            시파단 섬을 배경으로 함께한 다이버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Manual | Pattern | 1/125sec | F/14.0 | 32.0mm | ISO-200

                     시파단 다이빙 포인 지도 - 바라쿠다 포인트는 지도 상단 왼쪽에 위치한다.




이번 투어에서는 시판단을 두 번 방문하였다. 그리고 두 번째 날 고대했던 바라쿠다 무리를 만났다. 전 날 떠돌이 바라쿠다 몇 마리만 보았기에 둘째 날은 작정하고 첫 다이빙부터 바라쿠다 포인트로 입수하였다. 조류의 흐름을 보고 코랄가든 쪽에서 입수하였다. 그러나 결정적인 실수였다. 코랄가든에서 바라쿠다 포인트로 향하던 조류는 채널 안쪽으로 들어오면서 완전히 반대로 방향이 바뀌었다. 조류의 세기도 엄청났다. 전 날 채널 입구에서 몇 마리 바라쿠다 무리를 보았기에 그거라도 촬영하려고 강한 역조류를 거슬러 올라 입구 쪽으로 전진했다. 뒤따르던 일행과 가이드도 강한 조류 때문에 따라오지 못했다. 하지만 난 죽어라 바닥을 기어가며 거북이 바위를 지나 채널 입구에 도달했다. 너무 강한 조류에 카메라를 들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류걸이를 걸고 거친 숨을 몰아쉬며 바라쿠다를 기다렸다. 이제 일행은 시야에서 보이지도 않는다. 오직 나 혼자만이 바다에 있는 듯하다. 공기 잔량을 체크하며 한참을 기다리다보니 드디어 바라쿠다 무리가 보였다. 대충 눈으로 세어 볼 수 있는 아주 작은 무리다. 그래도 이게 어디인가. 깊게 숨을 들여 마시고 이들이 가까이 왔을 때 조류 걸이를 풀고 죽어라 접근하였다. 정말 허벅지에서 연기가 나고 고무 타는 냄새가 날 정도로 핀 킥을 해서 몇 마리 안 되는 작은 무리의 바라쿠다를 촬영하고 조류에 쓸려 입수 지점으로 되돌아 왔다. 그래도 몇 마리나마 바라쿠다를 촬영했다는 뿌듯함에 기분이 좋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역조류를 타고 어렵게 촬영한 바라쿠다 무리




시파단 섬으로 돌아와 휴식을 취하고 곰곰이 생각해 봤다. 작은 무리가 있으면 분명 큰 무리도 주변에 있을 듯하였다. 그래서 두 번째 다이빙도 다시 바라쿠다 포인트로 정하고 입수 지점을 드롭-옵 쪽에서 시작하였다. 전날 엄청난 잭 피시 무리를 보았기에 더 이상 이들을 촬영할 필요가 없어서 낮은 수심을 포기하고 일단 깊은 수심 대에서 시팬을 촬영하였다. 그리고 바라쿠다 포인트 채널 입구로 들어서는데 오른쪽 낮은 수심 대에 멀리 바라쿠다 무리가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침착하게 무리 쪽으로 일정한 속도로 따라 붙었다. 촬영 가능한 거리에 접근하고 앵글을 잡고 셔터를 눌렀다. 그런데 카메라가 아무 반응이 없다. 앗 ! 이게 무슨 일인가? 파인더 안쪽을 보니 메모리가 꽉 찼다는 표시가 떳다. 아 ~  결정적인 순간에 필름이 없는 거다. 잽싸게 슬롯 B 를 포멧하였다. 아이쿠! 에러가 뜬다. 필자가 사용하는 니콘 D3 카메라는 메모리를 장착하는 슬롯이 두 개 있다. 촬영 후 컴퓨터에 백업을 하고 카메라에 있는 파일도 지우지 않는다. 안전을 위해 혹시 어느 한쪽이 문제가 있어도 메모리를 보호하기 위해 두 곳에 보관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과 같은 장기간 투어에서는 두 곳의 슬롯이 모두 차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한쪽이 차면 다른 쪽을 포멧해서 사용한다. 그런데 포멧이 되지 않는 것이다. 눈앞에서 바라쿠다는 서서히 이동하며 무리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데 카메라는 메모리가 없어 촬영이 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A 슬롯을 포멧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그러면 이전에 촬영한 사진들이 다 지워지기 때문이다. 할 수 없이 이전에 촬영한 사진들을 하나씩 지워 가며 메모리를 늘려서 바라쿠다를 촬영하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22.0 | 16.0mm | ISO-400

바라쿠다 무리들이 이동하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무리를 따라 이동하며 카메라와 사투(?)를 벌이며 촬영하였다.


바라쿠다 무리는 이제 바다 쪽으로 이동하여 장관을 연출해 내고 있는데 나는 카메라 메모리를 지워 가며 촬영을 시도 하였다. 그나마 자꾸 에러가 나서 촬영이 맘대로 되지 않았다. 카메라를 껐다 켯다를 반복하고 심지어는 마구 흔들어 대며 정상적으로 작동되기를 고대하였다. 하지만 무심한 카메라는 작동이 됐다 안됐다를 반복한다. "미쳐 버리겠다." 라는 상황을 이해하겠다. 눈앞에서는 믿을 수 없는 엄청난 장관이 계속 펼쳐지고 주변에 다이버들도 필자의 뒤를 따르는 일행뿐이라 촬영하기에는 더 없이 좋은 상황인데, 결정적으로 카메라가 맘먹은 데로 작동을 하지 않는다. 사람 더 미치게 하는 건 어떻게 하다보면 카메라가 작동을 한다. 그러니 촬영을 포기 할 상황도 아니다. 메모리를 한 장씩 지우고, 여유가 생기면 또 몇 장 촬영하고, 카메라가 작동을 하지 않으며 껐다 켜기를 반복하고, 그 와중에도 계속 바라쿠다 무리를 따라 다니고, 암튼 30분 이상을 바라쿠다와 잘 놀다 나왔다. 다음에 다시 오라는 용왕님의 계시인가보다. 바라쿠다 무리 사진 몇 장을 소개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80sec | F/16.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6.06.30 13:37

wonderpus in Komodo, Indonesia

코모도의 원더퍼스

 

야간 다이빙 도중 만난 원더퍼스를 뽀샵으로 처리해 보았다. 원본 사진을 뽀샵으로 처리하여 전혀 다른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의 문제는 신중하게 생각해 봐야 할것이다. 순수 사진과는 별개의 문제로 다루어야 하는게 맞는게 아닐까 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예를 들어 새로운 예술의 장르로 이미지 예술(Image Art) 또는 기존의 미술쪽으로 편입을 한다던지,,, 암튼 쉬운 문제는 아니다, 세상이 복잡해 지니 고민해야 할 것도 많아진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6.0 | 105.0mm | ISO-2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6.06.29 12:13

soft coral & cronoid, Komodo Indonesia

연산호와 바다나리

 

열대바다에서 연산호와 바다나리는 필자가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사진 주제이다. 단조로운 수중에서 마치 꽃처럼 화려한 색상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적절한 조명을 받으면 그 화려함은 배가 된다. 코모도에서 이들이 함께 어울어진 모습을 자주 보았다. 자연스럽게 이들을 촬영할 기회가 많았다, 연산호와 바다나리 사진을 소개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6.01.07 09:54

UW Wide angle phoros, Raja Ampat, Indonesia

라자엠팟에서 광각 촬영


수중 촬영을 하고 소개하며 필자 스스로 느끼는 것이 수중 사진은 앵글과 구도 그리고 수중 모습이 거의 유사하다는 것이다. 특히 광각 촬영을 하면서 뭔가 좀 색다른 앵글과 구도 그리고 장면을 담으려고 매번 고민(Worried about the wide-angle photos)을 해보지만 결과는 역시 비슷하다. 수중이라는 제한된 환경이 커다란 장벽이다. 다양한 렌즈를 이용해 보고, 자연광과 인공광의 적절한 배합, 완벽한 구도, 화려한 피사체,,,, 등 다양한 변화를 시도 해 보지만 그 결과물은 늘 비슷한 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다. 오늘도 라자엠팟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올리며 생각해 본다. 어떠한 변화가 필요한 지를......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8.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3.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3.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0.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9.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9.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4.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5.12.29 09:25

More than 30 years ago, Simon Shin, Korea

오래된 사진

 

어제 장남원 선배가 페북에 올린 예전 사진을 보다가 당시 사용하던 수중 카메라와 벌브 스트로브를 봤습니다, 60년대 사진이기에 초창기 수중 사진가들의 장비 세팅이라 참으로 귀한 자료였습니다. 그중 벌브 스트로브가 눈에 띄였습니다. 예전 예식장에서 펑 하고 터지던 마그네틱 벌브를 수중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사진 한장에 벌브 하나 터지면 다시 수중에서 벌브를 갈아끼고 또 다시 촬영에 임하는 것입니다. 어렴풋이 저도 벌브 스트로브를 사용한 기억이 있답니다, 그래서 자료 사진 찾아봤습니다. 80년대 초반 부산 태종대 자갈마당에서 촬영한 접니다. 일단 다이빙 장비가 거시기 합니다, 뺵팩에 단지 레규레이터가 그리고 손목의 수심게이지가 전부입니다,  잔압게이지 없습니다,  다이빙 도중 숨이 빡빡하면 리저브 벨브 땡기고 상승하였습니다. 죽지 않고 지금까지 살아있는게 용하네요. 카메라는 니코노스 2혹은 3인듯 합니다. 그리고 스트로브가 압권입니다, 파랑색의 벌브들이 보입니다, 한장에 한개씩 터트리던 때입니다, 아마 이 시기가 벌브 스트로브를 사용한 마지막 시기인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5.12.28 09:18

UW Raja Ampat, Indonesia

라자엠팟 수중

 

좋은 수중 사진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좋은 환경을 만나는게 중요하다. 좋은 환경이란 복합적인 의미가 있다. 우선 기본적으로 촬영 장소, 즉 좋은 포인트를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촬영자가 의도하는 주제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중 사진가들이 원하는 시팬과 연산호 등과 같은 고착생물이 빼곡한 곳이라면 최고의 포인트일 것이다. 더불어 이곳을 터전으로 살고 있는 어류와 갑각류 등과 같은 생물군이 다양하고 많으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적당한 조류와 금상첨화로 시야까지 맑으며 최상의 촬영조건이 갖춰진다. 이런 완벽한 조견이 확률적으로 맞는 시기를 이른바 다이빙 시즌이라고 안다. 라자엠팟의 경우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가 다이빙 시즌이다. 안타깝게도 필자가 방문했던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는 다른 모든 조건은 완벽하였는데 시야가 너무도 바빴다. 수중 이라는 제한된 환경하에서 시야는 작가가 수중의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범위를 결정하기에 매우 중요하다. 제한된 시야는 제한된 수중환경과 주제를 선택할 수 밖에 없다. 이번 라자엠팟 투어는 매번 시야로 인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가이드들의 말로는 2월이 최적기라 한다, 다음에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 시기에 방문해야겠다. 라자엠팟 수중 사진을 소개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3.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6.3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3.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1.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3.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4.0 | 16.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3.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5.10.08 09:12

school of yellow sweetlips

산호 아래 스위트립스 무리


아침부터 사진을 고르며 스스로에게 짜증을 냈다. 인도네시아 코모도에서 촬영한 스위트립스 무리를 소개하려고 사진을 골랐는데 너무 사진이 답답하다. 그래서 또 다른 사진을 한 장 더 골라봤다. 이번에 산만하다. 햇빛을 피해 테이블 산호 밑에 모여 있는 스위트립스 무리들은 사진가가 가까이 접근해도 도망가지 않고 산호 밑에 모여 있었다. 이 장면을 꽤나 여러장 촬영하였는데.... 하나같이 맘에 드는 사진이 없다, 잡지에는 어떤 사진을 사용했는지 찾아보니 역시 너무 널널하다. 좋은 장면을 만나고도 아무 생각없이 셔터를 누르기만한 자신에게 화가 난다. 모델 역시 아무 생각이 없다. 요즘들어 사진을 너무 급하게 찍는 나의 모습을 자주 보게된다. 나이들면 좀 더 여유있게 사물을 바라보고 신중하게 생각한 후 셔터를 누를 줄 알았는데,,,, 많이 찍어 한 장 고르자는 식으로 너무 급하게 촬영하고 있다. 아침부터 스스로에게 다짐했다. 보다 천천히, 충분히 사물을 관찰하고 여유있게 촬영하자.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6.0 | 16.0mm | ISO-400


첫번째 고른 사진인데,,,, 구도가 양분되었고 산호를 비롯하여 스위트립스 무리들의 무늬가 너무 가로로 정형화 되었다. 모델은 딴짓하고 있고(물론 촬영자가 순간 포착을 잘 못해지만) 앞은 너무 막혀 있다. 사진이 답답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6.0 | 16.0mm | ISO-400


두번쨰 고른 사진은 좀더 역동적이고 힘이 있어 보이지만 왠지 산만하다. 너무 많은 것을 앵글에 담아서 그런듯... 이 역시 아쉬움이 많아서 잡지를 통해 소개하지 못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0 | 16.0mm | ISO-400


해저여행 잡지를 통해 소개된 사진이다, 오른쪽 하단이 비어서 사진이 뭔가 널널하고 시선이 분산되어 역시 아쉬움이 많은 사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5.10.05 10:27

UW Komodo, Indonesia

코모도 수중

 

지난 주말은 코모도에서 함께했던 다이빙들과 매물도에서 뒷풀이 다이빙을 하고왔다. 다이빙으로 맺은 인연은 결국 다시 바다에서 지속적으로 이어진다. 앞으로도 좋은 인연이 지속되길 기대한다.

 

아래 사진은 주제가 꽤나 크다. 촬영의 난점은 주제에 빛을 골고루 비추는 것이다. 아무래도 대용량 스크로브가 필요할 것이다. 물론 아무리 대용량 스트로브라도 중요한 것은 정확한 라이팅이다. 더불어 필자가 사용하는 ikelite 사의 스트로브에 장착된 돔 디퓨져 덕에 조사각이 보다 넓어진 이득도 봤다. 하지만 아쉽게 이 사진은 해저여행 잡지에 사용하지 못했다, 모델 앞에 고기 한마리가 눈에 거슬렸기 때문이다. 필자는 사진을 고를때 시선이 거슬리는 작은 티도 싫어 한다, 사진을 보는 사람들의 첫 번쨰 시선이 작가가 원하는 주제에 집중되지 않고 분산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후 보정 작업을 하면 시선을 분산 시키는 작은 티도 가능한 제거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1.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수중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UW Raja Ampat, Indonesia  (0) 2015.12.28
school of yellow sweetlips, komodo, Indonesia  (0) 2015.10.08
UW Komodo, Indonesia  (0) 2015.10.05
school of Sardines, Moal Boal, Philippines  (0) 2015.09.29
which one is better black or color?  (0) 2015.05.18
수중 사진 이야기,,,  (2) 2015.02.08
Posted by divesimon
수중사진 이야기2015.09.29 18:13

school of Sardines, Moal Boal, Philippines

정어리와 함께 다이빙을

 

모알 보알의 정어리 무리와 함께하는 다이빙을 다음 호에 소개할 예정입니다

아래와 같이 취재 일정을 잡았습니다,

 

해저여행 모알 보알 취재 투어 10월 20일 출발 26일 도착입니다,

취재 장소는 MB Ocean Blue(엠비 오션블루 입니다) www.moalboaldive.com

함께 하실 분들은 그 기간에 맞춰 오세요. 함께 다이빙 합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22.0 | 16.0mm | ISO-4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ivesim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