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28. 23:10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1번째 소개된 사진은  머크 다이빙의 천국 인도네시아 렘베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1

 

     인도네시아 렘베의 놀라운 수중 세계

 

인도네시아 렘베(lembeh)는 북 술라웨시 동쪽에 위치한 작은 섬이다. 이곳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것은 바로 쉽게 수중에서 볼 수 없는 희귀한 수중 생물들을 쉽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렘베 수중은 검은 화산재로 이루어져 있기에 화려한 수중의 기대하였던 다이버들은 수중에 입수하는 순간 끊이 없이 검은 화산재가 펼쳐진 모래밭을 보고 황당하게 된다. 하지만 그 검은 모래밭에 상상을 초월하는 희귀한 생명체들이 살고 있는 모습을 보면 왜 이곳이 세계적으로 유명한지를 이해할 것이다. 전혀 새로운 생명체들이 넘쳐나고 있는 렘베 수중의 생명체들을 소개한다.




클라운 프로그 피시 두 마리기 사이좋게 자리하고 있다. 이 작은 녀석들은 위장을 하고 머리 앞 쪽의 미끼 역할을 하는 촉수를 이용하여 사냥을 한다.


                        암본 스콜피온 피시는 주변 환경에 적응하여 위장을 하고 다가오는 먹이를 잡아 먹고 산다.


  이른바 몽상가 고기로 불리는 이 녀석은 둥그런 몸통을 숨기고 눈과 입만 모래위로 내놓고 지나가는 먹이를 순간적으로 잡아먹는다.


              화려한 모습을 하고 있는 라이언 피시류의 이 녀석은 색상이 화려하여 수중 사진가들이 선호하는 촬영 소재이다,


  아름다운 색상의 갯민숭 달팽이 모습은 실제로는 매우 살벌한 상황이다. 커다란 갯민숭 달팽이가 작은 갯민숭 달팽이를 잡아먹고 있는 중이다, 작은 녀석은 몸통은 다 먹히고 머리만 남았다.

 

 자신의 몸통의 색을 다양한 색으로 변화 시켜 위협을 주고 있는 프람보얀 커틀 피시는 몸속에 침과 같은 촉수를 순간적으로 뻗어 작은 어류들과 같은 먹이를 잡아먹고 살고 있다.


                        이름 만큼 무시무시한 형상을 하고 있는 데불 피시가 모래 속에 몸을 숨기고 먹이를 기다리고 있다.


                                                       해마가 해초에 몸을 의지하고 우아한 자태를 보이고 있다.


                          무시무시한 데빌 피시를 아랑곳 하지 않고 우아한 모습의 버블 조개가 유유히 지나가고 있다.


                          렘베를 대표하는 생물중의 하나인 미믹 옥토퍼스는 다양한 형태로 모습을 바꾸는 재주가 있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21. 08:30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0번째 소개된 사진은  최근 수중사진가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문섬 한계창 포인트에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0

     “ 제주도 문 섬의 수지맨드라미 군락”

 

제주도 남쪽에 위치한 서귀포는 국내 스쿠버 다이빙의 메카로 불리는 곳이다, 그중에서 문 섬은 그 중심에 있다. 특히 이곳은 화려한 연산호 군락으로 인해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스쿠버 다이빙 포인트로 알려진 곳이다. 최근에는 문 섬 북서쪽에 위치한 한개창에서 연산호의 일종인 대형 수지맨드라미 산호 군락이 발견되어 스쿠버 다이버는 물론 학계에 주목을 받고 있다. 새롭게 떠오르는 문 섬의 가시수지맨드라미 군락지를 소개한다.


 연산호의 일종인 대형 수지맨드라미 산호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모습. 하지만 수심이 30미터 이하에서 45미터 사이에 군락이 형성돼 있기에 숙련된 다이버들에게만 허락된 곳이다.

                                                              수지맨드라미와 자리돔 무리, 그리고 다이버

                                                                      수지맨드라미 산호와 호박돔

                                                       수지맨드라미 산호 군락지를 유영하고 있는 호박돔

                                            수지맨드라미 산호 군락지는 수심 30미터 이하에 위치해 있다.

                                                           화려한 색상의 가시수지맨드라미 산호

                                                                  수지맨드라미 산호와 호박돔

                                                 수지맨드라미 산호 군락 사이를 유영하고 있는 호박돔

                                                             화려한 수지맨드라미 산호 군락 풍경

                                             수심 42미터에 빼곡하게 군락을 이루고 있는 수지맨드라미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14. 18:15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9번째 소개된 사진은 가을 계곡에서 단풍을 즐기며 수중 촬영하기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9

            “가을 계곡의 수중 풍경”

 

이번 주에는 좀 특별한 수중 사진을 소개한다. 일반적으로 수중 촬영은 촬영자가 잠수 장비를 갖추고 수중에서 촬영하는 것을 칭한다. 하지만 아래 소개하는 사진들은 촬영자가 수중에 직접 들어가지 않고 단지 카메라를 방수 처리한 하우징에 넣고 하우징만 수중에 담그고 촬영하는 것이다. 몇 해 전부터 필자가 가을 계곡의 수중 풍경을 담으려고 시도한 촬영 기법이다. 이번 촬영은 유명산 부근의 어비계곡에서 진행하였다. 단풍 막바지의 늦가을의 계곡 정취를 담아봤다.

 

 유명산 자락의 개울에서 촬영한 이 사진은 육상과 수중이 반반씩 표현된 반수면 사진이다. 육상의 단풍에 물든 모습과 수중의 모습을 한 앵글에 담았다.

 

 계곡의 낮은 개울에 카메라를 넣은 하우징을 담그고 파인더를 보지 않고 감으로 촬영하였다. 붉게 타는 단풍과 수중의 고요함이 대조적이다,

 



유명산 자락의 어비계곡 입구에 위치한 이곳은 여름이면 많은 인파가 몰리는 개울이다, 하지만 늦가을의 개울가는 고요한 정적만 흐르고 있었다.



초광각 렌즈의 특성상 화면에 굴곡이 만들어져 묘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맨 위의 테두리는 하우징 돔 포트가 수면에 노출되어 직접 렌즈에 노출되어 보이는 상황이고 두 번째 테두리는 수중에 잠긴 돔 포트를 통해 보이는 모습이다. 그리고 세 번째 테두리는 개울 바닥의 모습이 수면에 반영되어 보이는 모습이다,



  카메라를 하우징에 넣고 완전히 수중에 넣고 수면을 향해 촬영한 사진이다, 물이 렌즈 역할을 하여 가을 단풍을 표현해 주고 있다,
 


     어비 계곡 중간에 위치한 이 개울엔 유난히 작은 물고기들이 많았다. 계곡 입구보다는 낙엽이 더 많이 져서 나무들이 앙상하다.

 

                   붉은 낙엽과 바닥이 반영된 모습이다. 이 사진 역시 하우징이 완전히 수중에 잠긴 상태로 촬영한 것이다,

 



 하늘을 나는 물고기(?) - 촬영하는 동안 하우징 돔 포트로 작은 고기들이 몰려들었다. 너무 가까이 와서 초점을 맞지 않아 아쉬웠다. 가을 하늘과 단풍 그리고 물고기가 어우러진 사진이다,


 

                                           이미 떨어진 낙엽이나 수중에서 가을빛을 받고 마지막 자태를 보이고 있다,

 

                      계곡의 커다란 암반이 작은 폭포를 만들었다. 폭포 뒤쪽에서 떨어지는 물과 계곡의 모습을 담았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13. 11:06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8번째 소개된 사진은 필리핀 세부 섬 서쪽 페스카돌 섬의 정어리 무리에 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8

           페스카돌 섬의 정어리 무리

 

페스카돌(Pescador) 섬은 필리핀 세부 섬 서쪽에 위치한 모알 보알(Moal boal) 앞에 있는 작은 섬이다. 이곳은 최근 몇 년 전부터 대규모의 정어리 무리가 몰려와서 정착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정어리 무리는 포식자들의 먹이가 되어 사라져 버리는 것이 이치인데 이곳의 정어리는 수년간 섬 주위에 정착하여 살고 있다. 때문에 이곳 페스카돌 섬은 정어리 무리를 보거나 촬영하려고 전 세계의 스쿠버 다이버들이 모이고 있다. 정어리 무리가 수중에서 펼치는 군무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페스카돌 섬의 정어리 무리를 소개한다,

 

                                         유영하는 다이버를 마치 덮치는 듯 한 형상을 하고 있는 정어리 무리

 

 정어리 무리는 다이버들이 접근하면 피한다. 수중 사진가들은 정어리들이 다이버들을 피하며 만들어 내는 다양한 형상을 촬영한다.

 

                                정어리 무리가 접근하는 다이버를 피해 오른쪽 페스카돌 섬 직벽에 무리를 지어 있다.

거대한 정어리 무리는 다이버뿐만 아니라 다이버가 호흡할 때 마다 뿜어내는 버블을 싫어하기에 무리가 버블을 피한다. 이때 무리가 만들어 내는 형상을 순간 포착하였다.

정어리는 수중 전등 빛을 피한다. 따라서 정어리 무리 뒤쪽의 모델을 촬영하기 위해서 촬영자가 강력한 수중 전등을 흔들어서 무리에 구멍을 내었다.

 

                                                                            정어리 무리와 다이버

정어리 무리 주위에는 수많은 포식자들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다. 정어리와 포식자들 간에 균형이 이루어 지어 몇 년간 무리의 규모가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엔 포식자들의 수가 늘어 정어리 무리의 운명이 그리 길 것 같지 않아 안타깝다.

                                    수면 가까이에 모여 있는 정어리 무리로 다가가는 다이버들 부감으로 촬영하였다.

                                                정어리를 배경으로 페스카돌 섬 직벽의 산호를 촬영하였다.

               거대한 정어리 무리 아래로 접근하는 다이버 - 다이버의 버블을 피해 정어리 무리가 홀을 만드는 장면이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4. 06:37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7번째 소개된 사진은 필리핀 세부 섬 서쪽 바디안의 수중 풍경에 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7

             필리핀 세부 섬 서쪽 바디안의 수중 풍경

 

필리핀은 7,000개가 넘는 섬으로 이루어진 섬나라이다. 이중 필리핀 중부의 세부 섬은 뛰어난 수중 경관으로 인해 전 세계의 다이버들이 찾고 있는 곳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바디안은 세부 섬 서쪽에 위치한 작은 마을 이다. 이곳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세부인터네셔날 골프 앤 리조트가 자리하고 있다. 리조트에선 최근에 그린 아일랜드 다이브 리조트를 오픈하여 스쿠버 다이버들에게 부근의 아름다운 수중 경관을 안내하고 있다. 바디안의 수중 경관을 소개한다.


                                         바디안은 투명한 시야와 형형색색의 다양한 산호들이 풍부한 곳이다,

                                                                         화려한 색상의 연산호와 다이버

                                                                     연산호 군락과 스쿠버 다이버

                                                        회초리 산호에 붙어 자라고 있는 연산호가 인상적이다,

                                                                      연산호 군락을 유영하는 다이버

                                                          연산호 군락을 뒤 덮고 있는 열대어 무리와 다이버

 

                                                                        항아리 해면과 다이버

 

                                          무리를 지어 이동하고 있는 쏠종개 무리를 바라보고 있는 여성 다이버

                                                                산호 가지를 감싸고 있는 열대 해삼류

 

                                                             말미잘 사이에 공생하고 있는 팝콘 새우

 

                                                           4마리의 거북과 어울려 유영하고 있는 다이버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1. 1. 07:45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6번째 소개된 사진은 제주도 수중에 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6

                                                               제주도 수중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제주도 수중을 소개한다.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스쿠버 다이빙 여행지인 제주도는 화려한 수중 경관이 일품인 곳이다, 특히 가을 제주도 바다 속은 투명한 시야와 함께 다양한 산호와 어류를 볼 수 있기에 많은 다이버들이 찾고 있다. 지난주에 찾은 제주 바다 속은 마치 열대 바다를 연상시키듯이 수온도 따뜻하여 그야말로 최고였다. 제주도 수중을 소개한다.



                      서귀포 앞에 위치한 문섬의 수중 경관이다, 화려한 연산호와 어우러진 주걱치 무리를 촬영하였다.

 


                  문섬의 연산호는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산호가 살아있다는 것은 건강한 바다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숲섬 부근에서 촬영한 쏠베감펭과 다이버





                                                                       지귀도에서 촬영한 연산호.





                                                        제주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줄도화돔 무리

 


                                                        최근에 제주도 수중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볼락





                                                                    쏠베감펭의 화려한 모습과 다이버





제주도 수중에 작은 어류들이 많다보니 이를 잡아먹으려는 포식자들도 많아 졌다. 사진은 정어리를 잡아먹으려고 몰려다니는 전갱이류 무리





                                                             숲섬 깊은 수심에서 발견한 대형 연산호





                                                                     범섬 수중에서 만난 연산호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0. 31. 08:07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5번째 소개된 사진은 제주도 문섬의 연산호에 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5

               제주도의 문섬의 연산호

  제주도 남쪽 서귀포 항 남단에 위치한 문섬은 부속섬인 새끼 섬을 포함하는 작은 섬이다, 이곳은 국내 스쿠버 다이빙의 메카로 불리는 곳으로 연중 따뜻한 수온으로 인해 스쿠버 다이버들의 방문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곳이다. 이곳 문섬은 세계적인 연산호 군락지로 유명한 곳이다. 형형색색의 다양한 연산호는 수중 사진가들에게 최고의 촬영 소재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연산호는 비교적 크기가 큰 가시수지맨드라미들이다. 연산호는 산호류로 생긴 모습과는 달리 동물이다. 폴립을 이용하여 플랑크톤을 잡아먹으며 생활한다. 문섬의 연산호를 소개한다.


                               아름다운 색상의 연산호(가시수지맨드라미)는 마치 정원에서 잘 가꾸어 놓은 꽃과 같다.

 

               문섬 남동쪽의 연산호 군락 - 이곳은 지난여름 태풍에 의해 황폐화 되었다. 사진은 지난봄에 촬영한 것이다.

 

                         연산호는 화려한 모습과 더불어 아름다운 색상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를 연발하게 한다.

 

                  문섬 새끼섬 뒤쪽역시 태풍의 피해로 많이 훼손되었으나 용케 살아남은 연산호가 직벽에서 잘 자라고 있다.

 

                                         문섬 한개창의 대형 가시수지맨드라미 군락지에서 촬영한 연산호들

 

                                                              연산호 군락위를 유영하고 있는 다이버



                                                           근접하여 촬영한 대형 연산호의 모습



                          문섬 한개창 깊은 수심의 연산호 군락은 최근에 수중 촬영가들에게 가장 각광 받는 곳이다,

 

                                                  문섬의 연산호 군락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곳이다,



                         연산호는 색상과 모양이 다양하여 제주도를 찾는 수중 사진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촬영 소재이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0. 29. 00:15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14번째 소개된 사진은 라양라양의 수중에 관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4

                                                        라양라양 수중

 라양라양(Layang Layang)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에서 북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작은 섬이다. 중국과 베트남 그리고 필리핀 등과 영토 분쟁이 있는 곳이다. 독도와 비슷한 상황이나 이들이 자국 영토를 보호하는 방법을 우리와는 사뭇 다르다. 이들은 망망대해 한 가운데 작은 암초에 불과한 이곳에 해군기지를 배치하고 전 세계 다이버들을 끌어 모으기 위하여 대형 리조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육지와 연결해 주는 항공기의 이, 착륙을 위해 활주로를 건설하였다. 때문에 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인 이곳을 방문하는 다이버들은 말레이시아 입국 비자를 받고 들어오기에 이곳은 자연스럽게 말레이시아 영토로 세계인들이 인식하고 있다. 독도를 지키는 것도 이러한 방식으로 접근해 보는 건 어떨지…….

                                   잭피시(Jack fish) 무리에 근접하여 촬영한 모습.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인상적이다.

 

                                                            바라쿠다(Barracuda) 무리들의 당당한 행진

  


                                                                    부채 산호(Seafan)와 다이버


                                                           갯민숭달팽이(Nudibranch sp.)류의 짝짓기 장면


                                                         잭피시의 군무를 촬영하고 있는 수중 사진가들

 


                                                                    연산호(soft coral)와 다이버


                         만타 가오리(Manta ray)와 이를 촬영하기 위해 거친 숨을 몰아쉬며 뒤따르고 있는 수중 사진가


                                                                     연산호의 아름다운 자태


                                                 거대한 부채산호는 라양라양 최고의 볼거리 중의 하나이다.

 

                                                                          잭피시 무리의 군무


                                                             거대한 잭피시 무리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부채산호와 잭피시 무리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0. 11. 08:45
매주 중앙보 앱에 10장 내외로 소개되고 있는 필자의 사진입니다, 12번깨 소개되는 사진들은 클라운피시입니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12

 

                  니모를 찾아서,,

 영화 “니모를 찾아서”로 유명해진 니모는 영화에 나오는 물고기 이름이다. 이 물고기는 말미잘(아네모네)과 공생하기에 아네모네 피시, 또는 화려한 광대 모습을 하고 있어 광대(클라운)고기 즉 클라운 피시로 불리고 있다. 생긴 모습과는 달리 녀석들은 자신의 영역에 대단한 애착을 가지고 있기에 촬영을 위해 다가가면 맹렬하게 저항한다. 이 작은 녀석은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계속해서 움직이거나 심지어 촬영자를 공격하기에 사진 촬영이 쉽지 않다. 니모로 알려진 이 작고 귀여운 녀석들을 소개한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9. 29. 17:00
필자가 매주 중앙일보 앱 갤러리에 소개하고 있는  Undersea The Sea 이다. 13번째 주제는 팔라우의 만타레이이다.


        팔라우의 만타레이(Mantaray)

 

흔히들 대왕가오리 혹은 쥐가오리로 불리는 만타레이는 그 크기가 7미터 이상까지 자라며 수중에서 햇빛을 가릴 정도로 거대한 몸집을 가졌다. 만타 가오리는 수중에서 보면 그 크기와 기묘한 모습에 압도당한다. 하지만 녀석은 생각보다 매우 온순하다. 녀석의 주식은 플랑크톤이다. 만타레이가 커다란 입을 벌리고 유영하며 아가미로 플랑크톤을 걸러 먹는 모습은 그야말로 우아함의 극치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팔라우의 저먼 채널은 만타레이들의 몸에 붙은 기생충을 작은 고기들이 청소해 주는 클리닝 스테이션이 있는 곳으로 세계적인 만타레이 관찰지이다. 이곳에서 대규모 만타레이들이 먹이 활동을 하는 장면이 포착되어 운 좋게 촬영할 수 있었다.

 


                                       만타레이의 우아한 비행 - 눈이 양쪽 날개 쪽에 위치해 있는 특이한 모습이다,




                                      수면 가까이 유영하며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만타레이를 실루엣 촬영하였다




                                           여러 마리의 만타레이들이 편대 비행을 하며 먹이 활동을 하고 있다,




만타레이의 배면 비행 - 사람의 지문과 같이 만타레이 배 쪽의 무늬는 서로 달라 개체를 구별하는데 유용하다. 빨판상어들이 달라붙어 함께 유영하고 있다.




                                                빠르게 이동하는 만타레이를 따라 내려가며 부감으로 촬영하였다.




                                                 만타레이의 먹이 활동장면을 촬영하고 있는 수중 사진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사진가를 바라보고 있는 만타레이 모습




                                         만타레이가 제 자리에서 360도 회전하며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만타레이는 제 자리에서 360 회전을 여러 번 하였다.



                                                                              만타레이의 비상.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