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on's Undersea Travel2012. 2. 14. 11:22

중앙일보 앱(아이패드, 갤럭시 10.1..)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으로 소개되고 있는 필자의 수중사진 갤러리이다, 28번째로 소개된 내용은 필리핀 모알보알의 페스카돌 섬의 수중 경관이다, 일부 사진들은 예전에 필자의 갤러리를 통해 소개된 사진들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8

 

            페스카돌 섬의 수중 경관

 

페스카돌 섬은 필리핀 세부섬 서쪽의 작은 도시 모알 보알 앞 바다에 위치한 작은 섬이다. 이 섬은 이 지역을 대표하는 스쿠버 다이빙 포인트이다. 이 섬이 세계 다이버들에게 주목 받고 있는 이유는 수년전부터 이 섬에 엄청난 정어리 무리가 살고 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정어리들이 무리지어 있으며 주변의 포식자들이 몰려 순식간에 다 잡아 먹는데 이곳은 벌써 수년간 생태계 균형을 유지하며 잘 지내고 있다. 때문에 이들을 구경하거나 촬영을 하려고 전 세계 다이버들이 찾고 있다, 페스카돌 섬의 수중 경관을 소개한다,
 - 기사가 나간 시기와는 달리 최근에는 정어리 무리가 사라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있다. 때문에 현재는 페스카돌 섬에서 정어리 무리를 볼 수 없는 상황임을 알린다,

 




                정어리들이 상주하기 전까지는 페스카돌 섬의 상징은 바로 성당 포인트라 불리는 거대한 수중 케번이었다





                                               정어리들의 화려한 군무는 다양한 형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정어리 무리가 마치 다이버를 삼킬 것 같은 형상이다





                                     아무 생각 없이 지나가고 있는 다이버를 바라보는 듯 한 형상의 정어리 무리





                                                    불사조의 비상을 연상시키는 거대한 정어리 무리





                마치 항아리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하며 항아리 산호로 불리는 베럴 스펀지에 열대 해삼류들이 가득 붙어있다





 섬 남쪽의 수중 절벽은 화려한 산호 군락이 일품이다, 특히 형형색색의 연산호와 해면 그리고 시팬의 모습은 수중 사진가들이 최고로 선호하는 촬영 주제이다





                                         시팬과 다이버 - 섬 절벽에는 다양한 형태의 시팬을 많이 볼 수 있다.





                                                                              씨팬과 다이버





                                                          가이드를 따라 유영하고 있는 다이버들의 모습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2. 2. 8. 10:01

중앙일보 앱(아이패드, 갤럭시 10.1..)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으로 소개되고 있는 필자의 수중사진 갤러리이다, 이번 주에 소개될 내용은 필리핀 릴로안의 접사 사진들이다,

                 릴로안 수중 (접사)


필리핀 세부섬 남단에 위치한 릴로안은 필리핀 중부권을 지칭하는 비사야 지방의 중심에 위치해 있다. 듀마케티가 위치한 네그로스 섬과 세부 섬을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이기도 하다. 이곳은 조류가 강하기로 유명한 곳이로 물때에 따라 상상을 초월하는 강한 조류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조류를 타고 이동하는 표류 다이빙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또한 이곳의 수중에는 다양한 생물들을 만 날 수 있어 광각 촬영은 물론 접사 촬영을 하는 수중 사진가들에겐 "마크로 촬영"의 천국으로 불리는 곳이기도 하다. 릴로안의 마크로 세계를 소개한다,



   평범한 갯민술 달팽이 이나 입을 벌리고 있는 모습을 한 앵글은 흔치 않다. 이번호 해저여행 잡지 표지로 사용한 사진이다,





                                                                    갯민숭 달팽이의 화려한 모습




                                                   산호 틈에서 살고 있는 조개 - 여러개의 눈이 인상적이다,




                                                         말미잘에서 공생하며 살고 있는 니모(클라운 피시) 가족





                                                  만티스 새우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촬영자를 바라 보고 있다.





                                                                         말미잘과 클라운 피시





                                                           삼천발이 불가사리에 공생해서 살고 있는 새우




                                                                                 고스트 파이프 피시




                                                      세일핀 쉬림프 새우가 서식지 입구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갯민숭 달팽이의 아름다운 자태





                                                                  회초리 산호에 살고 있는 고비




                                                                      연산호에 살고있는 고비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 지 현

    아래 사진은 삼천발이에 사는 공생새우 , 학명은 Periclimenes lanipes 이고 , 위의 사진은 새우공생고비 로 , 학명 은 Amblyeleotris randalli , 영명은 Sailfin shrimp boby 임.

    2012.02.08 12:51 [ ADDR : EDIT/ DEL : REPLY ]

Simon's Undersea Travel2012. 2. 6. 10:05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7번째 소개된 사진은 팔라우 해파리 호수에서 촬영한 해파리사진들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7               

                        팔라우의 해파리호수


팔라우 공화국은 스쿠버 다이빙의 천국으로 알려진 곳이다. 다양한 생물들과 볼거리들이 가득한 팔라우의 바다 속은 연일 전 세계의 수많은 다이버들이 찾고 있다. 블루코너의 상어 무리, 거대한 블루 홀의 장관, 저먼 채널의 수많은 만타 무리의 비행, 샹데리아 케이브의 신비함과 더불어 해파리 호수에서 해파리와 함께하는 다이빙 또한 팔라우 다이빙의 명소이다.해파리 호수에 사는 수많은 해파리들은 오랜 세월동안 호수에 갇혀 지내다보니 독성을 잃었다. 때문에 맨몸에 해파리가 닿아도 인체에 아무런 해가 없다. 이런 이유로 해파리 호수는 팔라우를 찾는 스쿠버 다이버들뿐만 아니라 일반 관광객들에게도 필수 코스로 알려진 곳이다, 해파리 호수를 소개한다
 


                               해파리 호수는 맹그로브 숲으로 둘러싸여 있다. 오른쪽에 보이는 곳에서 입수를 한다





                                                                 울창한 맹그로브 숲과 수면 아래 모습




                                        해파리 호수에 살고 있는 해파리는 금빛이 나는 Golden jellyfish이다.





해파리 호수에는 수백만 개의 해파리가 살고 있다. 이곳에서는 스킨 다이빙만 허락하고 있으며 그 마저 깊이 내려가는 것을 금하고 있다. 호수 아래쪽에는 독성이 많다고 한다





                   햇빛이 맑은 날 해파리들이 수면 가까이 몰리는데 이날은 날씨가 흐려서 해파리 들이 많이 모이지 않았다





                                 해파리를 촬영 중인 수중 사진가 - 맨몸이지만 해파리에 쏘일 염려는 전혀 없다





                                   해파리를 촬영하는 다이버를 옆에서 촬영하여 사진을 180도 돌려놓은 사진이다,





                                  동행한 가이드가 수면에서 지켜보고 있는 모습을 해파리와 함께 반수면 촬영하였다





                                              해파리 호수에서 스킨 다이빙을 하는 다이버의 반수면 사진




                                                                            해파리 호수의 해파리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2. 2. 3. 08:18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6번째 소개된 사진은 팔라우에서 촬영한 시팬류 사진들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6 

                   팔라우의 산호

 

마크로네시아 팔라우 공화국은 인구 2만 명도 안 되는 작은 나라다. 이곳이 세인들에게 유명해진 것은 화려한 수중 경관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인 블루 홀과 블루코너를 비롯하여 2차 세계대전의 전흔을 수중에서 볼 수 있으며 상어를 비롯하여 다양한 어류도 볼 수 있는 곳이다. 또한 팔라우 수중은 형형색색의 다양한 산호를 볼 수 있다. 이번에는 필자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부채산호라 불리는 시팬(Seafan)을 비롯하여 회초리 산호와 연산호를 중심으로 소개한다

 

  


                                                                            회초리 산호와 다이버





수중에 거대한 터널로 이루어진 다이빙 포인트인 씨어스 터널의 시팬

 




                                                  회초리 산호는 수중 사진가들이 선호하는 촬영소재이다.
 




                                         시팬 류는 다양한 색상을 하고 있어 필자가 즐겨 촬영하는 소재이다.





                                                                                            절벽 끝에 매달린 연산호와 다이버





                                    팔라우 수중 절벽에는 다양한 산호류를 비롯한 고착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낮은 곳에서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는 시팬 류





                                                                           회초리 산호와 다이버





                                                 시팬과 회초리 산호가 파랑색 바다와 잘 어울린다,





                                          수중에 이러한 시팬 류가 많다는 것은 건강한 바다라는 증거이다.





                                                                         시팬 군락과 회초리 산호





                                                 다양한 시팬 류는 팔라우 수중을 더욱 아름답게 해 준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2. 1. 19. 12:55
매주 중앙일보 앱(아이패드, 갤럭시 10.1)의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는 신광식의 해저여행에 다음주에 소개될 내용을 미리 소개한다, 다음주에 소개할 사진들은 울진 큐젬초 영포인트에 관한 사진들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30

 

                     울진 큐젬초

 

경북 울진군 오산항 앞에 남북으로 약2.5km, 700m 정도의 암반 지형으로 형성된 큐젬초는 동해안을 대표하는 스쿠버 다이빙 포인트 중의 한 곳이다. 해안과 근접하고 수심이 3m부터 40m까지 다양하게 형성되 있어 초보 다이버는 물론 숙련된 다이버들까지 수준에 맞는 다이빙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곳은 큐젬초 남쪽에 위치한 영(young) 포인트라는 곳이다. 이번에 필자를 안내한 킹스톤리조트에서 주로 안내하는 포인트이다. 인공어초와 자연 암반이 함께 어울어져 이 지역 대표적인 포인트 중의 한곳이다.


                                                      킹스톤리조트의 다이빙 전용선으로 영포인트로 이동하고 있다.




 

                                          수심 23미터 정도에 형성되있는 인공어초 군락위로 다이버가 유영하고 있다.






                                                        인공어초에 부착된 산호붙이류와 뿔산호 그리고 다이버





                                                  인공어초 사이를 누비며 수중 촬영을 하고 있는 수중 사진가.





                                                        산호붙이에 왕벗꽃 하늘소 갯민숭이들이 꽃처럼 붙어있다.





                                                               인공어초에 고착하고 있는 멍게와 뿔산호





                                                                  인공어초 아래에서 수면쪽으로 촬영하였다.





                                                                                    인공어초와 다이버





                                                                                       인공어초             

                                                               



                                                                                인공어초와 다이버





                                                      인공어초 군락 옆으로 이어지는 큐젬초 암반과 쇠미역 군락




                                        수면위의 보트가 보일정도로 투명한 시야에서 다이빙을 즐기고 있는 모습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TAG 큐젬초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2. 1. 17. 08:51
매주 중앙일보 앱(아이패드, 갤럭시 10.1)의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는 신광식의 해저여행에 이번주에 소개될 내용을 미리 소개한다, 이번주에 소개할 사진들은 얼음 밑에서 다이빙을 하는 아이스 다이빙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9

                     아이스 다이빙

 

스쿠버 다이빙은 사계절을 가리지 않고 민물과 바닷물 어디에서도 다이빙이 가능하다. 요즘같은 겨울철은 얼음을 깨고 물 속을 누비는 아이스 다이빙이 제격이다. 아이스 다이빙은 얼음이 가장 두껍게 어는 한 겨울에 강이나 계곡에서 실시한다. 이번에 소개하는 곳은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에 위치한 칡소 폭포에서 실시하였다. 이곳은 맑은 시야를 자량하고 폭포수가 흐르는 작은 소()로 주변 경관이 뛰어나며 열목어 서식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특히 한 겨울에서 유속이 빨라 소 주변이 얼지 않아 힘들게 얼음을 천공할 필요없이 바로 아이스 다이빙을 실시할 수 있는 곳이다. 칡소에서 실시한 아이스 다이빙을 소개한다,

 

단단하게 언 어름 아래로 하강하고 있는 다이버들, 아이스 다이빙은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물이 들어오지 않는 드라이 슈트를 입고 실시하는 것을 권장한다.






칡소 폭포 아래에서 다이빙을 마치고 입수 지점으로 돌아가고 있는 다이버들 - 안전한 다이빙을 위해 21조로 다이빙을 실시하며 안전줄을 몸에 연결하고 다이빙을 실시한다.





                                                                                          입수후 수중으로 하강하고 있는 다이버





                                                                                      거꾸로 서서 얼음 밑을 걷고 있는 다이버





                                                                                             수중에서 수면을 바라본 모습





칡소 폭포 바로 아래는 오랜 세월동안 폭포수의 압력으로 움푹하게 파여있다 - 폭포수 바로 아래에서 안전줄을 잡고 서 있는 다이버들





칡소 폭포의 명물 열목어 - 대부분의 열목어는 겨울에 하류로 이동한다. 하지만 이 녀석은 이동 시기를 놓쳐서 이곳에 홀로 남겨 있었다.





                                  아이스 다이빙의 이벤트로 맨몸으로 얼음 밑에서 다이빙을 즐기는 용감한 다이버 - 보기만 해도 춥다.





                                                                                                         맨몸으로 유영하고 있는 모습





                                                                                         얼음 밑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여성 다이버





낮은 곳으로 이동하여 아이스 다이빙을 즐기는 여성 다이버 - 안전줄을 이용하여 육상의 보조자와 줄 당김 신호로 서로 연락을 취하며 다이빙을 진행한다.





             다이빙을 마치고 퇴수하고 있는 다이버 - 육상의 보조자가 안전줄을 잡고 다이버를 안전하게 물 밖으로 유도하고 있다.





   이날 아이스 다이빙에 참가한 다이버들 중에 삼촌과 조카가 한팀이 되어 맨몸으로 아이스 다이빙을 즐기기 위한 준비를 하고있는 모습





   맨몸 아이스 다이빙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찬물에서 체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기에 맨몸 아이스 다이빙은 짧은 시간동안에 이루어진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2. 26. 08:34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5번째 소개된 사진은 말레이시아 마타킹 섬에서  촬영한 수중 난파선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5

             마타킹 섬의 수중 난파선

 

말레이시아 동쪽 사바 주의 주도인 코타키나발루에서 국내선 항공기로 1시간 이동하고 다시 차량으로 1시간 30분 그리고 스피드 보트로 50분 정도 이동하면 마타킹 섬에 도착한다. 여행 일정상 리조트 까지 가는데 12일이 소요된다. 마타킹 섬은 이러한 오지임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다이버들이 찾고 있는 곳이다. 섬 주변 수중이 특별히 뛰어난 환경이 아님에도 많은 다이버들이 찾는 것은 리조트에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수중 난파선은 다이버들을 위해 리조트에서 인위적으로 폐선을 수중에 안착시켜 놓았다. 그리고 이곳에 수중 우체국을 만들어 이곳을 찾는 다이버들에게 추억꺼리를 만들어 주고 있다. 마타킹 섬의 수중 난파선을 소개한다,

 

                                다이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 두 대의 침선을 투하하여 안착시켜 놓았다





                                지난 2008년에 새롭게 수중에 안착시킨 철선 위로 다이버가 유영하고 있다.





                                                     철선의 선수는 배를 수중으로 투하할 때 바닥에 부딪쳐서 찌그러졌다.





                                                        수중에 안착된 난파선 주변을 유영하는 다이버





                                                                     선수 쪽에서 촬영한 난파선 모습





 배에는 수중 우체통이 마련돼 있다. 다이버들이 리조트에서 엽서를 구입하여 방수 처리된 봉투에 넣어 우체통에 넣으면 수신지로 옆서가 보내진다





                                                               난파선 선미 쪽으로 접근하는 다이버들





         2003년에 투하한 목선은 많이 훼손되어 뼈대만 남았다. 이곳을 터전으로 살고 있는 작은 열대어 무리로 접근하는 다이버.





                                                                       난파선의 열대어 무리와 다이버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2. 19. 10:17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4번째 소개된 사진은 말레이시아 라양라양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4

                라양라양의 수중 2

 라양라양은 말레이시아 동쪽 사바 주의 주도인 코타키나발루에서 북쪽으로 30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절해고도이다. 작은 모래톱을 매립하여 활주로를 만들고 스쿠버 다이버들을 위한 리조트를 만들었다. 리조트는 80여객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시즌이면 전 세계 다이버들이 이곳의 수려한 수중 경관을 보기 위해 몰려든다. 또한 이 섬은 새들의 낙원으로도 유명하다. 바다 한 가운데 위치하기에 지나가는 새들이 머물다 가는 곳이다. 이 섬이 세인들에게 알려진 것은 섬 주변의 놀라운 수중경관 때문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대형 씨팬들이 즐비하고 회유성 대형 어종을 야생에서 직접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라양라양의 수중을 소개한다.

 


                                 라양라양을 대표하는 수중 모습은 엄청난 규모의 씨팬(seafan), 즉 부채산호이다.





                                                                씨팬주변으로 몰려든 잭 피시무리들





                                         라양라양의 투명한 바다 속을 유유히 유영하고 있는 만타 가오리의 모습





                                          라양라양리조트 수영장에서 잠영을 즐기는 모습을 반수면 촬영하였다





                                                            거대한 씨팬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모습





                                            부채산호와 회초리 산호가 파란 바다색과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초광각 렌즈로도 화면에 담을 수 없는 대형 씨팬과 다이버





                                                       씨팬 군락을 유영하고 있는 유니콘 피시 무리





                                                                           잭피시 무리의 군무






                                    씨팬 뒤쪽으로 잭피시들의 군무가 펼쳐지고 이 모습을 다이버가 바라보고 있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mon's Undersea Travel2011. 12. 12. 11:16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3번째 소개된 사진은 오키나와에서 촬영한 고래상어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23

               오키나와의 고래상어

오키나와에서는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바로 고래상어를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들과 함께 유영을 할 수 있다. 야생에서 이들을 만나기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함께 유영하기는 더욱 힘들다. 하지만 오키나와에서는 그물에 잡힌 고래상어를 마을 앞 수중에 거대한 그물망을 만들어 놓고 이곳에 가두고 스쿠버 다이버들에게 유료로 개방하고 있다. 그물망 속의 고래상어는 일정기간 있다가 다시 자연으로 보내 준다, 그물망 안에는 최대 3마리 정도 함께할 수 있다. 오키나와 수중 그물망 속의 고래상어를 소개한다,

 


 크기는 고래이나 상어인 고래상어는 플랑크톤이나 새우와 같이 작은 생물을 아가미로 걸러 먹고 산다. 덩치에 비해 매우 순하다.





                                                          수중 그물망 안에서 유영하고 있는 고래상어





                                                                  작은 고래상어를 따라가고 있는 다이버들





거대한 아가리를 벌리고 먹이 활동을 하고 있는 고래상어. 그물망에 갇혀 있기에 먹이가 부족하여 가이드가 수시로 크릴새우를 주고 있다





                                                               고래상어 아래에서 촬영한 실루엣 모습





                                                                          고래상어의 당당한 유영





                                                             피딩 중인 고래상어를 정면에서 촬영하였다





                                                                    거대한 그물망 속의 고래상어





                                                                    거대한 고래상어와 다이버





                                                              피딩 중인 고래상어를 근접해서 촬영하였다.





                                       고래상어에 붙어살고 있는 빨판상어도 그 크기가 1미터에 달하였다





            고래상어를 따라 다니고 있는 다이버들 - 야생에서는 이렇게 가까이에서 오랫동안 고래상어와 함께 유영할 수 없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은자

    촬영할때 위험하지는 않나요?
    고래상어한테 사람은 한입꺼리 밖에 안될것 같은데... ㅋㅋ

    2011.12.20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은자

    신광식님 ! 제가 참여하고 있는 I Iove Fine Ate 라는 예술까페에 이런 멋진 님의 작품을 올릴수 있을까요? 화가들과 시인 사진작가들로 이루어진 까페인데 육상사진작가 분들은 많은데 수중작가는 없어서 회원들이 해저사진을 올려주면 좋아할것 같아서요...물론 작가님의 이름으로 올라간답니다 답변기다립니다 ^^

    2011.12.21 07:36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은자

    허락 안하시면 정상훈 사부님의 빽을 동원하면 가능할까요?ㅋㅋ

    2011.12.21 07:41 [ ADDR : EDIT/ DEL : REPLY ]
  4. 김은자

    감사합니다 ^^번거롭겠지만 다음까페에서 ( I Love Finart ) 에 들어오셔서 먼저 가입해주시고 인사말 간단히 적어주시면 신광식님의 방을 개설해드립니다 작품은 직접 올려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저희 까페에도 다이버가 저를포함 세분이나 된답니다 신비한 바다속 풍경을 맘껏 볼수 있게 되겠군요 ^^오늘은 이까페 회원들이 종로에서 정모가 있는날이어서 이소식을 전하렵니다 ^^

    2011.12.21 17:03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제가 하는게 많아서,,, 직접 관리하긴 어렵네요,,, 정스쿠버 카페와 같이 해주세요,,,, 그럼 제가 가끔 들어 가서 댓글 달께요,,..

      2011.12.22 09:04 신고 [ ADDR : EDIT/ DEL ]
  5. 김은자

    바쁘실거라는 생각은 했었습니다 ^^
    제가 올릴수있는 영광까지 주시다니 ㅎㅎ 그러시다면 사진은 어떻게 가져가야 하나요??? 정사부님은 저에게 메일로 일일히 보내주시겠다고는 하는데...매번 번거로운일이 될것 같기도 해서..뭐 그렇게 해도 상관은 없지만요..
    그리고요 첨에는 가입을 한번 해주셔야해요 그것도 제가 해드리고 싶지만 주민번호를 모르잖습니까??? ㅋㅋㅋㅋ 알켜달라고 할수도 없구...ㅋㅋ어차피 댓글도 가끔 달아 주실거며는...짬내셔서 꼭 방문해주세염~네?

    2011.12.22 15:02 [ ADDR : EDIT/ DEL : REPLY ]
    • 원하는 사진에 마우스 올리고 오른쪽 버튼 클릭하고 복사해가시면 됩니다,,,, 카페 가입은 하겠습니다,,,,

      2011.12.22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6. 김은자

    아아아... 내사진으로 저장 하는법을 지금 알았어요 ^^근데 사진이 축소되서 저장되니 아쉽네요 ㅠㅠ

    2011.12.22 15:37 [ ADDR : EDIT/ DEL : REPLY ]
  7. 축소되어도 인터넷으로 보기엔 무리 없을것 같은데요...

    2011.12.22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김은자

    네 괜찮습니다 활기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하루되세요

    2011.12.23 05:53 [ ADDR : EDIT/ DEL : REPLY ]
    • 카페에 사진 올렸습니다. 제가 사진 올리고 관리해도 될것 같네요... 보고 배울 것이 많터라구요...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1.12.23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9. 김은자

    님이 직접 참여해주셔서 카페가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멋진작품 잘 감상하고 있어요 ^^

    2012.01.11 07:54 [ ADDR : EDIT/ DEL : REPLY ]

Simon's Undersea Travel2011. 12. 5. 16:47

중앙일보 앱(캘럭시 탭 10.1, 아이페드)을 통해 매주 "신광식의 해저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사진이다. 22번째 소개된 사진은 오키나와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오키나와 수중

 

오키나와는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로 두 시간 정도 거리에 위치해있다, 거리는 가깝지만 기후는 완전히 다른 아열대성 기후를 보여주는 곳이다, 40개의 유인도와 수많은 무인도로 이루어진 오키나와는 스쿠버 다이버들에겐 천국과 같은 곳이다. 연중 맑고 투명한 바다 속은 수많은 해양생물이 가득하다. 이번에 소개하는 사진들은 오키나와 본토와 가까운 곳이 위치한 게라마 제도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동굴 입구를 지나가는 다이버들





                                                두 마리 작은 상어를 촬영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다이버들





                                                        대형 갑오징어와 함께 유영하고 있는 여성 다이버





                                                                모래밭의 거대한 암반과 다이버들





                                                     오키나와 수중은 투명하고 푸른색의 바다가 일품이다





                                                                               산호초와 다이버





                                        오키나와 수중은 거대한 암반들이 만들어 놓은 수중 아치가 많이 있다





                                                       거대한 암반과 암반 사이를 빠져 나가는 여성 다이버





                                        열대 수중에서 볼 수 있는 경산호 류를 오키나와 에선 쉽게 볼 수 있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