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251

츄라우미 수족관의 다양한 모습 오끼나와 츄라우미 수족관 3부 오늘(4월14일) 다이빙을 마치고 지금 막 들어와서 어제 못다한 츄라우미 수족관의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위 사진은 고래상어 수조 옆의 상어 수조입구에 있는 백상어 가죽입니다, 1988년 일본에서 잡힌 5미터급의 백상어를 전시해 놓은 것입니다. 덩치가 무지 크더군요. 전시장에는 메가로돈의 아가리 모형을 이빨과 함께 전시해서 이를 배경으로 사람들이 기념촬영을 하게 만들었더군요. 크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이 녀석의 전체적인 크기는 엄청날 것 같습니다. 다은 한편엔 상어 모형을 만들어 원하는 부위의 단면을 볼 수 있게 하였습니다. 꽤 재미있는 발상이었습니다. 상어 수조입니다, 몇 종류의 상어가 한가로이 유영을 하거나 낮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관람객 한분이 호기심 어린 눈으로 수조에.. 2010. 4. 14.
츄라우미 수족관 2, Churaumi Aquarium 츄라우미 수족관 체험기 2부입니다,  어제 늦게라도 츄라우미 수족관 체험기 2부를 올리려고 했는데 태국에 있는 후배와 오랜시간 Skype로 티스토리 사용법에 대하여 배우다보니 2부를 올릴 시간이 없어 이렇게 아침일찍 일어나 2부를 올립니다. 츄라우미 수족관의 하이라이트는 뭐니 뭐니 해도 고래상어입니다. 수심 8미터의 대형 수조에 3마리의 고래상어가 유영하고 있는 모습은 충격이었습니다. 또한 대형 수조가 마치 극장 화면같이 펼쳐져 있고 관람객들은 객석에 앉아 고래상어를 비롯하여, 상어, 만타, 그루퍼 등 다양한 생물들이 만들어 내는 화려한 군무를 편하게 보고 있는 모습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수족관 입국의 상징물이 고래상어입니다. 이뿐만 아니라 곧곧에 고래상어 조형물과 기념품들을 팔고 있는데, 관광객들의.. 2010. 4. 14.
츄라우미 수족관에 가다.... 츄라우미 수족관에 가다 오끼나와 체류 삼일째입니다. 오늘은 오끼나와의 또 다른 대표적인 관광지인 츄라우미 수족관에 가는 날입니다. 고래상어가 무려 3마리나 한 수조에 있는 세계적인 명소입니다. 그 전에도 오끼나와에 몇번 와 봤지만 이곳은 가본 경험이 없어 기대가 되었습니다. 호텔이 있는 나하시에서 수족관까진 꽤나 먼 거리이더군요. 위사진은 주차장에서 수족관 입구로 내려가는 모습입니다. 오늘 많은 시간을 수족관에서 보내고 사진도 많이 찍었는데 다 소개하긴 어렵고 대표적인 사진들을 소개하고 나중에 한국에 돌아가서 차차 소개하겠습니다. 수족관 입구 입니다. 입장료는 성인 기준으로 1,800엔인데 할인표를 파는데서 사면 1,500엔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수족관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이 불가사리입니다. 직접 .. 2010. 4. 13.
오끼나와 관광 명소 수리성에 가다. 오끼나와의 관광 명소는 수리성입니다. 전통적인 일본 건물과는 많은 차이가 있는 이 성은 오끼나와의 전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제 뒤의 여성들이 입은 옷 역시 본토와는 많이 다릅니다. 이 성은 유네스코에서 세계유산으로 지정할 정도로 나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합니다, 때문에 일본 전역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며 오끼나와를 찾는 사람들은 꼭 한번 들리는 곳입니다. 성의 줌심인 본전의 모습입니다, 이곳만 유료입니다. 사진은 김성주 기자가 촬영한 것입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오른쪽에 있는 건물과 왼쪽에 있는 건물이 똑같습니다. 어떻게 한 앵글에 같은 건물이 좌우로 나뉘어 나올까요? ㅎㅎㅎ 이건 앞쪽의 성곽에서서 360도 회전하며 촬영한 10장의 이미지를 합성하여 360도 파노라마로 만든 것입니다. 앞쪽의 성.. 2010. 4. 13.
오끼나와 둘째 날... 오끼나와 둘째 날, 아침 일찍부터 다이빙을 하기위하여 항구로 이동하였습니다. 항구에는 다이빙 전용선이 대기하고있었습니다. 날씨도 나쁘고, 평일, 그것도 월요임에도 불구하고 다이빙 전용선들에는 다이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우리가 이용할 보트에는 다이버들이 많지않았습니다. 우리가 이용할 다이빙 전용선은 정원 36명이 승선 가능한 보트인데, 20명 내의 다이버가 이용하기에 편리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성수기엔 정원을 꽉 채워서 출발한다고 합니다. 복층구조의 다이빙 전용선 모습입니다. 대부분의 다이빙 전용선이 이와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선내에는 화장실을 비롯하여 온수 샤워기, 선실.... 모든 것이 다이버들을 위해 설계되었습니다. 1 시간을 달려 도착한 곳은 게라마 제도 도카시끼 섬 부근의 "흑도"입니다. 바람이.. 2010. 4. 12.
오끼나와에 도착했습니다. 새벽부터 일어나서 김성주 기자와 함께 차를 가지고 공항으로 갔다. 장비는 단지 오리발고 수경 그리고 잠수복만 가지고 가는데 공항 체크인시 수화물 초과로 추가요금을 요구한다. 김기자의 하우징을 핸드캐리하는 선에서 일단 해결은 했지만 오끼나와에서 돌아올께 걱정이다. 이번 취재는 현지 한인 다이빙 전문점에서 모든 경비를 지불하고 필자와 김성주 편집장을 초청하였다. 초청 업체는 아직 완전한 다이빙 전문점을 가지고 있지 않다. 지금 한창 공사중이며 5월 중순이후에 오픈할 예정이다. 어째든 인천공항을 출발한지 1시간 50분 후에 무사히 오끼나와 나하 공항에 도착했다. 호텔 체크인 시간이 많이 남아 짐을 맏기고 시내 관광에 나섰다. 오끼나와 중심지에 위치한 국제거리이다, 주말이면 관광객들이 빼곡이 도로를 점령하는 곳.. 2010. 4. 11.
로치리프 다이빙..... 오래된 메일을 정리하다가 낯익은 이름을 발견하였다. 지난 2005년 11월22일, 필리핀 세부 섬 남단 카시리스에서 다이빙 도중 운명을 달리한 고 박병복님이 지난 2004 9월 22일 해저여행에 보낸 원고였다. 개인적으로 필자와 정말로 친한 사이었는데.... 안타까운 사고 소식을 듣고 얼마나 충격을 받았는지.... 슬픔을 견디려고 장례기간 내내 술에 쩔어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가 이 세상에 없다는 생각 보단 곧 사무실 문을 열고 들어와서 진한 전라도 사투리로 한잔 하자.... 할것 같습니다. 아침부터 지난 메일에서 그의 이름을 보니 정말 짠합니다. 그를 아는 사람들은 "우리나라 다이빙계에 그와 같은 사람 몇명만 더 있었으면 훨씬 발전이 있을 것이다"라고 합니다. 어려운 다이빙 후배들을 위해 많은 도움을 .. 2010. 4. 10.
트렘펫 피시 해저여행 표지로 사용하였던 트렘펫 피시 사진입니다. 마타킹 하우스 리프에서 야간 다이빙을 마치고 퇴수하다가 필름이 남아서 촬영했는데 의외로 색상이 좋아 표지로 사용하였습니다. 지금은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지만 지난해 초까지는 F5 필름 카메라를 사용하였습니다. 지난해 모든 시스템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나니 필름 카메라와 렌즈들이 보관함에서 먼지만 수북하게 쌓이고 있더군요. 그래서 모두들 정리하기로 하였답니다. 카메라 장비가 엄청 많더군요. 그중 제가 가장 아끼던 니콘 카메라의 명기 F5는 액션파인더(구입시 130만원 지불)를 장착하고도 40만원에 팔려 나갔답니다. 참으로.... 황당하더군요.... 위 사진 역시 F5에 60밀리 렌즈를 장착하여 촬영한 것입니다. 장비를 정리하다보니 F60, F90, F.. 2010. 4. 9.
백두산 천지 입구..... 사진은 지난 2008년 백두산 천지에서 다이빙을 동행취재했을 당시 촬영한 것 입니다. 사진 위쪽 가운데 움푹 들어간 곳이 천지의 물이 내려와 폭포로 떨어지는 "장백폭포"입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장백 폭포가 있는 오른쪽으로 인공구조물이 길게 이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구조몰은 천지로 이어지는 계단이며 시멘트로 마치 굴 같이 연결하여 비 바람이나 눈으로부터 관광객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입니다. 앞쪽은 백두산의 온천지대이며 작은 오두막은 이곳 온천물로 삶은 달걀을 파는 곳입니다. 사진은 해질 무렵에 촬영하여 분위기가 어둡습니다. 2010. 4. 5.
Stargazer 농어목 통구멍과의 바다물고기로서 모래속에 숨어 먹이를 기다리다가 잡아먹는 놈입니다, 항상 위쭉을 바라보고 있어 천문학자(Stargazer)라고 불리고 있숩니다. 모래에 숨어있는 모습을 보면 마치 아귀나 광어류와 같이 넙적할 것 같은데 실제 녀석의 모습은 두번째 사진에서 보듯 짧막하고 둥그러운 형태를 하고 있답니다, 녀삭의 특징을 잘 나타내는 사진은 맨 위의 사진으로 먹이를 노리는 눈과 날카로운 이빨을 잘 표현하는것이 관건입니다. 이 사진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렘베해협에서 촬영하였습니다. 2010. 4. 2.
위풍당당.... 뱃피시의 위풍당당한 행진입니다, 위풍당당하다란 사전적인 의미로 "풍채나 기세가 위엄 있고 떳떳함"입니다. 위풍당당할 수 있는것은 자신감입니다. 수중엔 상어, 바라쿠다, 고래, 잭..... 보기만해도 위풍당당해 보이는 녀석들이 있지만 작은 녀석들도 자심감이 넘쳐보일땐 위풍당당해 보입니다. 사진가가 그러한 표현을 하면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겠죠.... 어째든 사람도 마찮가지입니다. 겉 보기에 위풍당당하고 멋져보이는 녀석들도 있지만 그보단 어떠한 상황에 직면하였을때 뒤로 물러서지않고 당차게 해결하는 모습에서 위풍당당함을 느끼곤 합니다. 겉으로 들어난 모습보단 내면적으로 당당한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인간이 진정한 인간이 나닐까요? 요즘 하도 비겁한 인간들이 많아서... 2010. 4. 1.
바라쿠다의 군무 qkfkznek 바라쿠다입니다. 6월 중에 다시한번 시파단에 가려고합니다. 관심있는 다이버들은 연락바랍니다. 2010. 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