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2251

바다나리와 다이버 다이빙을 하다보면 어느 순간에 잠수복에 달라붙어 있는 녀석을 보게될때가 있습니다. 특히 수중촬영을 하기 위해 바위에 근접하여 촬영하다가 방심하다보면 어김없이 요 녀석이 붙어있는 경우가 많답니다. 떼어 내려고 해도 잘 떨어지지 않는 고약한 놈입니다. 바다나리강에 속하는 극피동물인 이 녀석은 스스로 움직이기도 한답니다. 접사촬영을 하는 수중사진가들에겐 녀석의 몸 구석구석에 공존하고 있는 다양한 생물이 좋은 촬영 소재가 된답니다. 2009. 12. 30.
프람보얀 커틀피쉬의 독특한 먹이 사냥법 이 녀석이 일반 오징어 류와 다른 점은 바로 몸 속에 숨겨있던 무기(촉수)을 사용하여 먹잇감을 사냥한다는 것이다. 행동이 굼뜨고 덩치가 작다고 우습게 봤다간 큰 코 다친다. 이 놈은 근육에 독성이 있다고 알려진 무서운 놈이다, 녀석의 화려한 색상이 그러한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 위 사진과 아래 사진은 녀석이 몸속에 간직하였던 강력한 무기(촉수)를 이용하여 사냥하는 장면이다. 워낙 순식간에 촉수가 나왔다가 들어가기에 촬영하기가 쉽지 않다. 무조건 기다리고 찬스를 노리는 방법이 제일이다. 렘베에선 가이드들이 녀석을 유인하기 위하여 작은 새우 혹은 고기를 미끼로 녀석의 사냥 본능을 자극하여 촬영자에게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아래 사진은 아쉽게도 촉수가 너무 길게 나와서 끝 부분을 표현하지 못했다. 하지만 사.. 2009. 12. 30.
Eating nudibranch,,,Lembeh, Indonesia 처음에 가이드가 이놈을 촬영하라고 하였을때 "참 희안하게 생겼네..." 라고 생각 했습니다. 어떻게 몸통 색상과 머리 색이 확연하게 다를까? 라는 생각을 하며, 늘 그렇듯이, 더듬이 부분에 촛점을 맞추고 몇 컷 촬영을 하였습니다. 다이빙을 마치고 물 밖으로 나오니 가이드가 난리 났습니다. 아까 그거 갯민숭 달팽이 촬영했냐? 잘 나왔나? 등등.... 저는 아무것도 안닌 갯민숭 달팽이 하나 가지고 "가이드 녀석 호들갑 무지하게 떨고 있네..." 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런데 가이드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장난이 아니였습니다. 제가 촬영한 갯민숭 달팽이는 한 놈이 아니라 두 놈이었던 것입니다. 덩치 큰 주황색의 갯민숭 달팽이가 머리만 남아 있는 갯민숭 달팽이를 잡아먹고 있는 장면이었던 것입니다. 오~잉! 이게 무슨.. 2009. 12. 29.
포토샵 연습 지난번 필리핀 모알보알 갔을때 촬영한 사진중에서 기념촬영으로 몇장 찍었는데,,, 영 맘에 들지 않게 나와서 버리는 사진입니다. 오늘 저녁에 심심해서 사진한번 만져 보기로 하였습니다. 지난 16년간 디자이너가 포토샵 만지는 것을 가끔 곁에서 지켜보긴 했지만 제가 살면서 포토샵을 하리라곤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답니다. 그러다가 디지털 카메라를 주력으로 사용하다보니 기본 적인 포토샵은 해야겠더군요. 그래서 오늘 맘 먹고 만져 보기로 했습니다. 우선 니콘의 NX2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사진을 살렸습니다, 살리고 보니 먼지가 무지하게 많아서 어떻게 손을 쓸 수가 없었습니다. NX2의 스템프 기능은 반응이 느리고 아직 익숙치 못해 위 사진을 포토샵 CS3로 이동하였습니다. 포토샵에서 먼지를 제거 하려고 하니 쉽지 않더.. 2009. 12. 25.
셈포르나의 새벽 말레이시아 시파단의 관문인 셈포르나의 새벽 풍경입니다. 2009. 12. 24.
이제 부터 금주하렵니다. 아침부터 몸 상태가 영 좋지 안네요... 어제 오후부터 후배가 찾아와서 중국집에서 고량주 먹고, 다시 충정로 고릴라로 자리를 이동하여 김동식 감독과 과학동아 기자 그리고 한대 오비 다이버와 같이 소주 진탕먹고, 남원형 차를 타고 동네로 와서 소주 폭탄주로 가볍게 입가심하였는데... 아침에 버스 타고 사무실로 나오면서 상태가 너무 않좋아서 내심 긴장하였습니다. 이거 심장마비 오는건 아닌지....무지하게 쫄았습니다. 사무실에 도착하자만자 김기자에게 만일 내게 무슨일이 있으면 잽싸게 119에 연락하라고 당부하기까지 하였답니다. 이제 술, 그만 먹어야 할것 같습니다, 술 먹으면 예전과 달리 몸이 이기지 못합니다. 내년부터는 금주하고 몸 만들기하고 새로운 정신으로 살아야 겠습니다. 심장 수술한지도 벌써 8년이나 .. 2009. 12. 24.
테스트 단군 박공, 사진 촬영한 곳은 세부가 아니라 인도네시아 렘베에서 촬영한 것이다. 그리고 요 놈의 정확한 이름은 Flamboyant cuttlefish이다. 보기 드문 놈인데다가 부화장면은 더더욱 그러하단다. 이거 은근히 슬쩍 사진 사용하는데,.,,,,거시기 한데,,,, 2009. 12. 22.
모알보알의 정어리 정어리 무리와 다이버입니다, 정어리 무리가 마치 두꺼비가 땅에 처 박는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정어리와 함께하는 다이빙은 단지 3회만 하엿는데 사진은 무지하게 많답니다. 지난 호 기사로 이미 많이 소개하였고 제 사이 블러그에도 다수 소개되었는데.. 아직도 소개하지 않은 사진이 무지 많습니다. 블러그를 통해 천천히 소개하겠습니다. 제 사이 블러그는 이 블러그와 더블어 현재도 사용 중이며 업그레이드 계속하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병행해서 이용하다가 서서히 이쪽으로 이전할 예정이니 당분간 번거럽더라도 양쪽 블러그를 넘나 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링크 걸어놨으니 오고가시기 편하실 것입니다. 2009. 12. 22.
해저여행 11/12월호 표지 이번 호 표지입니다, 마타킹에서 촬영한 커디널 피시가 모델입니다. 2009. 12. 22.
프람보얀 커틀피시의 부화과정 프람보얀 커틀피시(flamboyant cuttlefish)의 부화과정을 촬영한 것입니다, 알을 깨고 세상 밖으로 힘차게 나가고 있는 베이비 프람보얀 커틀 피시입니다. 맨 마지막 놈은 다 자란 성체입니다. 2009. 12. 22.
한 일년만 푹 쉬면서 재 충전하고 싶네요... 요즘 연말이라선지 마음만 뒤숭숭하고 도통 일이 손에 잡히질 않네요. 점점 나이가 드니 초초해 지기만 하고 되는건 하나도 없고,,, 삶의 무게는 점점 무거워 지고,,,, 그와 중에 내 자신을 돌아보니 더욱 한숨만 나옴니다, 너무 한가지 일을 오래했나봅니다. 가능하다면 한 일년만 푹 쉬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싶네요. 2009. 12. 21.
카디널 피시 알을 입에 물고 있는 카디널 피시입니다. 말레이시아 마타킹에서 촬영하있습니다. 2009. 1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