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on's Undersea Travel2012. 4. 30. 08:42

  매주 중앙일보 앱의 갤러리를 통해 "신광식의 해저여행"을 소개하고 있다 43번째 소개하는 내용은 구룡포 수중이다,              


                      구룡포 수중


지난 주에 찾은 구룡포리조트(대표 김상희)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해상 날씨가 좋치않아 시야가 나오지 않고 부유물이 많아 수중 촬영에 문제가 있었다. 다이빙은 리조트 앞의 암반지대에서 실시하였다. 수심 20미터 안짝으로 초보자들도 다이빙 하기 좋은 곳이었다. 처움 수중에 입수하고 수중에 펼쳐진 관경을 보며 깜짝 놀랐다. 이전에 동해안 다이빙 포인트들에서 보던 풍경과는 완전히 달랐기 때문이다. 마치 열대 바다에 들어 온 느낌이었다. 암반에는 다양한 해면류들이 자리하고 있었으며 무엇 보다도 바다나리들이 많이 보여 열대바다라는 착각을 일으키게 하였다. 멍게와 성게도 함께 공존하고 수온이 낮아 동해바다라는 것을 실감하였으나 다은 곳에선 볼 수 없는 관경이었다. 시야가 맑았으면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웠다. 이곳 바다를 보면서 수온의 변화로 인해 우리 바다가 열대화 되어 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구룡포 수중을 소개한다,




                                                                           해면과 바다나리






                                                         함꼐한 김광복 군이 모델을 서고 있다.






     갯민숭 달팽이와 해면.. 그리고 노랑 볼같은 것은 산호류 같은데,,, 뭔지는 모르겠다, 김지현 교수님이 댓글로 설명할 것이다,






                                                                             진총산호류와 바다나리





                                                              바다나리 속에 은신하고 있는 미역치






                                                                         뿔산호와 진총산호 그리고 해면,,,






                                                     진총산호와 뿛산호 해면이 바위를 뒤덮고 있는 수중 모습






                                                                  뿛산호와 꽃갯지렁이 그리고 해면,,,






                                                                          해면과 바다나리





                                                                  해면과 다이버- 모델 김광복





                                                                     해면과 다이버 - 모델 김광복





                                                   진총산호와 바다나리 그리고 다이버 - 모델 김광복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 지 현

    사진에 보이는 둥글고 노란색은 열대 해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 우렁쉥이 Aplidium sp. 로 추정됨. 마크로 사진이면 좀더 정확한 동정 될텐데 아쉬움. 이 종의 특징은 구형 또는 타원형의 군체에 , 입수공이 체인 형식을 띠고 있다.

    2012.04.30 15:2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