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다이어리2012. 9. 24. 10:12

             나코시 비치 다이빙 안내점 WITH

 

일본 본토 최남단의 야마구치 현, 나카토 시의 오우미지마 후나코 비치 입구에 자리하고 있는 다이빙 전문점 WITH는 야마구치 시내에 본점을 두고 있으며 전국에 몇 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 일행이 방문한 곳은 클럽하우스로서 연간 2,000명 이상의 다이버들이 찾고 있다고 한다. 1988년에 개점을 하였으며 현재 이곳을 운영하고 있는 Yoshifumi Miyoshi씨는 2000년에 다이빙에 입문아였으며 2003년에 강사를 취득하고 바로 WITH클럽 하우스를 인수하였다. 그리고 현재는 강사트레이너로 년간 100명 이상의 교육생을 배출하고 있으며 200명 이상 체험 다이빙을 실시하고 있다. 다이빙을 안내해주 WITH 클럽하우스를 소개한다.

 

 

 

                                                                후나코시 비치 입구 주차장에 위치한 WITH

 

 

 

 

                                                                      WITH 책임자인 Yoshifumi Miyoshi

 

 

 

 

                      Yoshifumi Miyoshi씨가 야마구치현 나카도 시에 위치한 후나코시 비치의 위치를 설명하고 있다,

 

 

 

 

 

                                                 클럽하우스에 들어서자 가장 눈에 띄이는 회원들 단체 사진들,,,

 

 

 

 

                                                                                클럽하우스 내부 모습

 

 

 

 

                                       비치로 향하는 왼쪽에 화장실과 탈의실 그리고 방가로등이 위체해 있다.

 

 

 

 

                         비치로 향하는 오른쪽에는 다이빙 전문점과 비치 안내소 그리고 산책로로 이어지는 길이 있다.

 

 

 

 

                 후나코시 비치 전경 - 비치 포인트는 양쪽에서 실시하는데 오른쪽 포인트가 다이버들이 선호하는 곳이다,

 

 

 

 

          비치 방가로의 모습 - 단체 룸이기에 지방에서 온 다이버들은 저렴한 가격에 이곳에 머물며 다이빙을 진행할 수있다.

 

 

 

 

비치는 굵은 모래와 자갈 그리고 암반으로 이어지며 다이빙 포인트를 형성하고 있다, 오른쪽 산책로는 유명한 관광지이기에 관관객들이 많이 찾고 있었다,

 

 

 

 

                                             스태프 들이 장비와 공기통을 옮기도 있는 모습 - 오른쪽은 남녀 화장실

 

 

 

 

 다이빙 포인트를 설명하고 있는 Yoshifumi Miyoshi씨 - 이곳은 7월~11월이 가장 좋으며 1~3월은 산란하는 심해 어류들이 많이 올라오며 5 ~6월은 접사 촬영 소개가 풍부하다. 1년 내내 해마를 비롯한 다양한 접사촬영 소재를 볼 수 있다고 한다,

 

 

 

 

                    다이빙을 마치고 출수하고 있는 다이버들 - 맨 앞은 이번 투어를 주선한 나우이 이성훈 코스디렉터

 

 

 

 

                       이성훈 코스디렉터와 함께한 회원들 -  왼쪽부터 이성훈, 박삼선 강사(인천잠수), 전선미(인천잠수)

 

 

 

 

                                                                             평일이라 한가한 비치 모습

 

 

 

 

                                                       첫 다이빙을 마치고 클럽하우스에서 점심식사를 하는 모습

 

 

 

 

                                           일본의 바다 100선 중의 한곳인 오미지마 표지석에석 함께한 다이버들

 

 

 

 

                                                 다이빙을 마치고 클럽하우스에서 세척을 하고 건조를 하고 있다,

 

 

 

                                                                                 

함께한 다이버들과 - 왼쪽부터 필자, 가이드 Ai Nagata, 이성훈, Yoshifumi Miyoshi, 전선미, 박삼선, 이동훈(이번 투어의 안내자이자 이성훈 CD의 친동생)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