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imon's Undersea Travel

simon's Undersea Travel 9, U/W view of Beakdo, Korea

by divesimon 2011. 9. 5.
728x90

본 기사와 사진은 필자가 매주 중앙일보 앱(아이패드 갤럭시 텝 10.1)에 소개하고 있는 것이입니다. 이번 주제는 백도입니다,

신광식의 해저여행 9

 

             남도의 절경 백도의 수중

 

백도는 거문도 동남쪽으로 약 28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무인도이다. 39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이루어진 백도는 지난 10년간 자연보호 목적으로 섬내의 상륙은 물론 주변에서 일체의 어로행위나 스쿠버 다이버들의 접근을 금해왔다. 올 해로 10년의 휴식년제가 끝났으나 아직 일반인의 출입은 제한하고 있는 상황이다. 백도의 아름다운 수중 경관을 소개한다.





                                      형형색색의 뿔산호가 가득한 화려함의 극치를 이루고 있는 백도의 수중 모습




                           백도 수중은 뿔산호, 해면, 연산호, 감태 등을 비롯한 다양한 고착 생물이 빼곡히 자리하고 있다.




                                                                            뿔산호 군락과 다이버




                 백도의 한적한 수중 경관 - 제주도에서나 볼 수 있었던 자리 돔은 물론 열대성 해면 등을 쉽게 볼 수 있다.




통상 국내 바다는 빨강 뿔산호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데 노랑 뿔산호가 대규모 군락을 이루고 있는 백도의 수중은 수중 사진가들에게 좋은 촬영 소재이다.





        백도는 기암절벽이 절경을 이루는 섬이다, 수중에도 기암절벽이 이어져 있으며 절벽에는 형형색색의 산호류가 뒤덮고 있다.




                                                     암반을 빼곡하게 덮은 산호류들 사이를 유영하는 다이버




                             거대한 암반이 서로 이어져 수중 아치를 형성하였다. 아치를 통과하고 있는 스쿠버 다이버




                                                                              노랑 뿔산호 군락지




                                                                           노랑 뿔사호와 자리돔 무리




                                                                     해면과 불가사리 그리고 자리돔




                                                            백도의 아름다운 수중을 유영하는 다이버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