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s columns of Undersea Travel

해저여행 11/12월호 발행인 칼럼



독도의 밤



발행인 신광식


 

동해바다 거친 파도를 재우고

독도에 밤이 찾아왔다.

 

텅 빈 선착장에 배를 정박시키고

독도를 바라본다.

 

독도는 오늘도 외롭게 밤바다를 지키고

실처럼 가느다란 등대불이 하늘을 가른다.

 

한줄기 작은 빛은 동해 바다 중심에 우뚝 서서

세상을 안내하고 있다.

 

그 빛은 광화문으로 이어지고

작은 촛불들이 모여 온 나라를 밝게 비춘다.

 

수백만 촛불의 염원이 이루어져서

독도의 등대불도 더욱 밝게 빛나길 기원한다.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