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다이어리

Dive Moal Boal, Philippines

by divesimon 2024. 2. 20.

Dive Moal Boal, Philippines

모알보알 다이빙

 

 

모알보알은 필리핀 세부섬 남서쪽에 자리한 작은 어촌 마을이다. 세부에서부터 약 108km 떨어진 곳에 자리한다. 모알보알에서 약 4km 떨어진 파낙사마 비치에 다이빙 업체들이 자리하고 있다. 필자는 엠비 오션블루의 초청으로 모알보알을 찾았다. 한국에서 세부로 오는 비행기들 대부분이 이른 새벽에 도착한다. 그리고 다이빙 여행지가 서쪽의 모알보알, 남쪽의 릴로 안이나 오슬롭, 그리고 북쪽의 말라파스쿠아 등으로 다시 차량으로 몇 시간 동안 이동해야 한다. 매우 피곤할뿐더러 야간 운행이라 위험하기까지 하다. 때문에 이번 모알보알 취재는 일단 세부에 도착하여 인근 카사 블루호텔(대표 김용식)에서 하루를 편하게 자고 다음날 아침에 이동하여 오후부터 다이빙을 진행하였다.

 

이번 취재는 모알보알 최초의 한인 리조트인 엠비 오션블루를 취재하기 위함이다. 엠비 오션블루(이하 엠비 오션)는 지난 2004년 오픈하였다. 올해로 만 20년을 맞이한 모알 보알은 물론 필리핀 전체 한인 리조트들 중에서도 선두 그룹에 속하는 업체이다. 리조트는 현재 세부에서 카사 블루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김용식 대표가 후배인 김기억 대표에게 이양을 목적으로 임대 형식으로 공동 운영하고 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김용식 대표는 김기억 대표에게 엠비 오션블루를 최종적으로 이양하고 세부의 카사블루 호텔 운영에 전념할 것이다.

 

이번 취재에는 수중사진가 이상협씨와 수중 사진에 푹 빠진 이윤미 씨와 함께 하였다. 두 다이버 모두 해저여행에 글과 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모알보알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해외 다이빙 여행지 중의 한 곳이다. 특히 가성비 좋은 수중 사진 촬영지로 손꼽는 곳이다. 정어리가 모알보알을 상징하기 전에는 고래상어 출몰 지역이었으며 내가 좋아하는 대형 시팬과 연산호 그리고 항아리 해면과 바다나리를 비롯하여 거북을 비롯하여 회류성 어종도 심심치 않게 발견되는 곳이다.

 

엠비 오션은 모알 보알의 다이빙 중심지인 파낙사마 비치 중심에 위치한다. 다이빙 센터에서 바로 바다로 입수가 가능하다. 비치 다이빙으로 정어리 포인트에 바로 접근한다. 여러 모로 다이빙 동선이 편리한 곳이다.

 

모알 보알을 대표하는 다이빙 포인트는 페스카도르 섬을 당연 손꼽는다. 다이빙 전용 보트로 1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이 섬은 모알보알뿐만 아니라 필리핀을 대표하는 월드 클래스 급 포인트이다. 멋진 캐번을 비롯하여 연산호와 시팬 항아리 해면이 수중사진가들을 유혹하는 곳이다. 한때 정어리들이 이곳에서 무리를 지어 장관을 이룬 적이 있었으나 현재는 파낙사마 비치 쪽에서 무리를 이어가고 있다.

 

정어리 포인트는 예전에는 엠비 오션블루 바로 앞에서 주로 머물고 있었으나 이제는 북쪽 카사이 월까지 폭넓게 분포하고 있다. 때문에 운 나쁜 경우에는 작은 정어리 무리를 볼 수 있으나 거대하게 피시 볼을 만들어 내는 장관을 못 볼 수도 있다.

 

어쨌든 정어리는 파낙사마 비치에 사방팔방으로 퍼져 있다. 때문에 이를 보러 오는 관광객들로 아침부터 해변은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모알보알은 정어리로 대변되기에 수중 사진가들은 틈만 나면 정어리 촬영에 임한다. 정어리 촬영은 가능한 식전 다이빙으로 진행하길 권장한다. 그 시간대가 빛도 좋고 관광객들로 붐비지 않아 시야도 좋다.

프리다이버들도 많이 연습을 하기에 이들을 슬쩍 도촬 하여 정어리 사진을 만들 수 도 있다. 아니면 리조트에 부탁을 하여 전문 프리 다이버 모델을 비용을 지불하고 함께 사진 작업을 할 수도 있다. 어쨌든 모델은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것이 몇 배 좋은 것은 분명하다.

모델이 없을 때는 뭐라도 걸고 찍으면 나름 분위기도 있고 괜찮다. 거북이 가끔 정어리 무리와 함께 하는 경우가 있으니 그 순간을 노려도 좋다.

이번에는 모알 보알에서 멋진 시팬을 보았다. 다이버들도 많고 빛도 안 좋을 시간이라 대충 스케치로 몇 컷 촬영하였다. 다음에 다시 오면 이 시팬 하나로 만으로 작업을 해 볼 예정이다. 이곳 외에도 몇 곳 봐둔 곳이 있다. 조만간 다시 갈 이유가 생긴 것이다. 이번에 모알보알에서 나름 많은 촬영을 하였으나 사진을 손 볼 시간이 없다.  이번 주에 수중장비 전시회 마치고 나면 바로 월요일(26일)부터 3월 5일까지 다시 인도네시아로 떠난다. 마나도의 MUREX 리조트와 렘베의 (Lembeh) 초청으로 취재를 다녀올 예정이다. 국내에서 마나도 직항 편 이야기기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술라웨시 섬 북쪽 마나도가 바빠질 듯하다. 

모델 이윤미

'포토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돌초 수중  (0) 2024.04.06
UW Moal Boal, Philippines  (0) 2024.02.15
School of Sardines, Moal Boal, Philippines  (0) 2023.12.21
Colors of the UW Moal Boal, Philippines  (0) 2023.12.20
Before the dawn, Dokdo(East sea of Korea)  (0) 2023.11.15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