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중사진/광각

궁색한 변명

by divesimon 2022. 5. 9.

아래 사진은 울릉도 죽도 4번 포인트 40미터 수중에서 촬영한 해송과 방어 무리이다. 쌍정초에 이어 죽도에서도 꽤 많은 방어 무리를 보았다. 시야가 깊고 계절상 시계도 좋은 상황이 아니어서 맘에 드는 사진을 만들지 못했다. 지난 해까지 10년 넘게 사용하던 니콘 D3 카메라 하우징이  말썽이라 후배가 빌려줄 D800으로 시스템을 바꾸고 나니 영 적응이 않된다. 더욱이 광각 포트가 너무 커서 불편하여서 140미리 작은 포트를 또 다른 후배에게 빌려 왔는데... 이 역시 나와는 맞지 않는다. 새로 협찬 받은 최고급 드라이 슈트 역시 아직 적응이 제대로 되지 않아  남의 옷을 빌려 입은 듯 어색하다. 이것 자것 다 익숙치 않은 장비들을 사용하다보니 사진도 어딘가 어색하고 답답하다. 이번 주말에 몰디브로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해외 투어를 가는데 그때는 잘 좀 적응이 되어서 원하는 사진을 만들수 있었으면 좋겠다. 허접한 사진에 대해서 참으로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사진은 사진이 말해 주는 건데,,,,

 

 

'수중사진 > 광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색한 변명  (0) 2022.05.09
U/W Dokdo, East sea of Korea  (0) 2022.05.06
school of Barracuda, Maratua, Indonesia  (0) 2022.04.16
Manta and diver, German channel, Palau  (0) 2022.01.29
섶섬의 연산호와 해송  (0) 2021.11.30
울릉도 쌍정초  (0) 2021.07.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