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사진/접사2009. 12. 29. 15: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가이드가 이놈을 촬영하라고 하였을때 "참 희안하게 생겼네..." 라고 생각 했습니다.
어떻게 몸통 색상과 머리 색이 확연하게 다를까? 라는 생각을 하며, 늘 그렇듯이,  더듬이 부분에 촛점을 맞추고 몇 컷 촬영을 하였습니다.
다이빙을 마치고 물 밖으로 나오니 가이드가 난리 났습니다. 아까 그거 갯민숭 달팽이 촬영했냐? 잘 나왔나? 등등.... 저는 아무것도 안닌 갯민숭 달팽이 하나 가지고  "가이드 녀석 호들갑 무지하게 떨고 있네..." 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런데 가이드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장난이 아니였습니다.
제가 촬영한 갯민숭 달팽이는 한 놈이 아니라 두 놈이었던 것입니다.
덩치 큰 주황색의 갯민숭 달팽이가 머리만 남아 있는 갯민숭 달팽이를 잡아먹고 있는 장면이었던 것입니다. 오~잉! 이게 무슨 말인가? 저는 아무 생각없이 갯민숭 달팽이 살육의 현장을 얼떨결에 촬영한 것이었습니다. 봉사 문고리 잡는다는 말이 바로 위 사진을 두고 한 말인것 같습니다,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을 너무도 쉽게 촬영한 것입니다.
 
촬영지는 인도네시아 렘베 해협입니다.

'수중사진 > 접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납작벌레 류  (0) 2010.03.23
짝짓기  (0) 2010.03.18
프람보얀 커틀피쉬의 독특한 먹이 사냥법  (4) 2009.12.30
Eating nudibranch,,,Lembeh, Indonesia  (6) 2009.12.29
카디널 피시  (1) 2009.12.18
회초리 산호와 고비  (6) 2009.12.15
Posted by 사용자 divesim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구남

    지기네요~...

    흐흐흐흐...사진 졸~ 즐감 했슴니다예~...

    2009.12.29 17:20 [ ADDR : EDIT/ DEL : REPLY ]
  2. 사람 디게 궁금하게 만드시네...누가, 어느놈이 어디에 붙어있는 놈을 잡아 먹는다는 말씀이세요?...

    좀 더 보여주시지요...>_<...

    위키도 있으니 위키의 이미지를 사용을 하시고 크레딭을 주시면 되요...

    2009.12.29 17:30 [ ADDR : EDIT/ DEL : REPLY ]
  3. 한 해 동안 베풀어 주신

    큰 사랑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2010년경인년에 새해에도 더욱 건강하시고
    가정마다 행복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2009.12.30 10:09 [ ADDR : EDIT/ DEL : REPLY ]